‘암호화폐 어머니’ SEC 피어스 위원 “규제 지연, 오히려 업계에 자유 줘”

‘암호화폐 어머니’(Crypto Mom)로 불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헤이스터 피어스(Heister Peirce) 위원이 “암호화폐 규제 구축이 지연되면 오히려 업계에 자유를 가져다 준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피어스 위원은 미주리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의 국가 규제 문제에 대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피어스 위원은 “암호화폐에 대해 명확한 법적 뼈대를 제공하지 않는 현재의 모호한 상태가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명확한 규제 확립이 늦어질수록 실제로 기술 자체의 자유는 더 보장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적절히 규제할 수 있다면 투자자를 보호하고 공정한 시장 질서를 보장할 수 있지만 가끔은 과잉규제가 발생하기도 한다”면서 “몇몇 암호화폐 프로젝트는 증권법 규제 안에서는 아예 실현 불가능하기 때문에 어떠한 진보도 이룰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의 미온적인 태도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그는 “SEC는 암호화폐 프로젝트를 다루는 데 너무 주저하고 있다”며 “미국 의회가 일부 디지털 자산을 별도의 자산으로 취급하도록 요구하기만 해도 암호화폐와 관련된 애매모호한 상황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image : Shutterstock,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