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토큰 역외거래소 상장해라”…토큰 공개 규제 프레임 발표

필리핀이 디지털자산 토큰 공개(DATO·Digital Asset Token Offering) 규제를 도입했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필리핀 정부 산하기관 카가얀 경제구역청(CEZA)은 암호화폐 산업 규제와 투자자 보호를 위해 암호화폐 자산 취득을 위한 규정을 발표했다.

앞으로 필리핀에서 디지털자산 토큰 공개를 하기 위해서는 프로젝트와 토큰 발행자의 세부 정보, 전문가의 조언과 인증이 담긴 공식 문서가 필요하다. 또한 토큰은 라이선스를 부여받은 역외 암호화폐 거래소(licensed Offshore Virtual Currency Exchange·OVCE)에 상장돼야 한다.

규제는 단계별로 적용된다. 1단계는 암호화폐 투자금액과 자산이 500만 달러(한화 55억 9500만 원)을 초과하지 않는 경우이며, 2단계는 600만~1000만 달러(67억1400만~111억9000만 원)에 해당한다. 이어 3단계는 1000만 달러 이상일 때 적용된다.

CEZA의 라울 램비노(Raul Lambino) 관리자는 “생태계에서 적절히 적용되도록 명확한 규제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규제 혁신을 통해 기관과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이 디지털 자산을 채택하는 데 한걸음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