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 100명 구성된 ‘블록체인 거버넌스단’ 출범

서울시가 시민 100명으로 구성된 블록체인 거버넌스를 운영한다. 블록체인 거버넌스를 통해 시민들이 서울의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제안하고 평가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31일 서울시는 “지난 10월 발표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에 따라 올해 다양한 분야의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15일 100명의 시민으로 구성된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을 발족했다. 위촉된 단원은 블록체인에 관심을 갖고 있는 대학생, 블록체인 개발자, 기업인 등이며 임기는 2020년 12월까지이다. 단원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 모집한 바 있다.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의 주요 활동은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및 정책에 대한 제안과 시험운영 서비스에 대한 의견 제시이다. 시에서 추진하는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개발 과정도 거버넌스 단원과 공유할 예정이다.

서울시의 김태균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올해는 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실용화의 원년으로 시민들은 다양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이 시민들의 신뢰를 얻으며 생활에 편리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개발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내달 마무리되는 블록체인 시범사업의 엠보팅, 장안평자동차매매 사업조합의 중고차 매매 신뢰체계 서비스 시험운영에서 거버넌스단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또 올해 진행 예정인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등의 행정서비스 개발과정을 공유할 계획이다.

거버넌스단의 정례회의는 상·하반기에 각 1회씩 개최되며, 활동 계획 실적 보고와 활동 우수자에 대한 시상도 있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