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디지털도 뛰어들어…암호화폐 대출사업 인기 이유는?

미국 암호화폐 투자은행 갤럭시 디지털(Galaxy Digital)이 암호화폐 담보 대출 서비스를 시작한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갤럭시 디지털은 2억5000만 달러(한화 약 2797억5000만 원)를 조달해 암호화폐 담보 대출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채굴 장비뿐 아니라 암호화폐 자산도 담보물로 받을 예정이다.

이는 갤럭시 디지털이 암호화폐 시장 침체기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업계에서는 암호화폐 대출 사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암호화폐 하락장으로 블록체인 스타트업이 잇따라 재정난에 처하면서 대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암호화폐 담보대출 서비스업체 블록파이(BlockFi)는 매출과 고객 수가 최근 10배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