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업비트 등 4개 거래소 ‘자금세탁 방지’ 공조 나선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과 업비트, 코빗, 코인원이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 공조에 나선다.

이들 거래소는 각 거래소의 이용자 보호와 이상거래 모니터링 업무 담당자 간 핫라인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대출사기, 다단계 등 범죄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되거나 확인된 지갑주소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또 암호화폐를 범죄에 사용하기 위해 여러 거래소에서 동일한 지갑으로 출금하려는 경우 범죄 지갑주소를 공유해 피해를 차단한다.  

이들 거래소는 공조를 확대해 취지에 공감하는 거래소를 모집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