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 시총과 공급량 모두 과장됐다”…리플 정면반박 나서

암호화폐 시가총액 2위 리플(XRP)의 공개된 시총과 공급량이 실제보다 과장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암호화폐 데이터 스타트업 메사르(Messari)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발표했다.

리플과 코인마켓캡(CoinMarketCap) 등 데이터 공급 웹사이트에 따르면 리플의 순환 공급량은 약 410억 개이다.

그러나 메사르는 410억 개 중 리플 공동창업자 제드 맥케일럽(Jed McCaleb)이 소유한 67억 개를 포함해 192억 개가 비유동적이거나 판매 제한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리플이 비영리단체 리플웍스(RippleWorks)에 제공한 것처럼 기재돼 있는 59억 개는 아직 전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리플웍스가 소유하고 있는 25억 개도 일일 판매 제한의 대상이라는 설명이다.  

메사르는 “이뿐만 아니라 리플의 자금 서비스 사업 리플II(XRP II)를 통해 판매되는 최대 41억 개도 판매 제한의 대상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리플의 시가총액이 60억 달러(한화 6조7260억 원) 이상 과장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리플 측은 메사르가 잘못된 계산을 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리플 측은 “락업(lockups)과 판매 제한에 대해 몇 가지 부정확한 가정을 포함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보고서는 시가총액에 대한 잘못된 계산을 바탕으로 작성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리플과 같은 탈중앙화된 디지털 자산은 전통적인 주식과는 다르지만 시가총액(Market Cap)이라는 용어는 항상 매우 단순한 계산”이라며 “시가총액은 현재 가격과 총 자산의 수를 곱한 것으로 24일 오후 5시2분 기준(현지시간) 약 310억 달러”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