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타 방문한 IMF 사절단, 자금세탁 등 블록체인 부작용 우려

국제통화기금(이하 IMF) 사절단이 몰타에서 확산되고 있는 블록체인 열기에 대해 우려를 내비쳤다.

24일(현지시간) 몰타 현지 매체 ‘타임 몰타’에 따르면 몰타 정기회의 참석차 방문한 IMF 사절단은 몰타의 블록체인 기술이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마련에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사절단은 몰타 관계자에게 암호화폐 취급사들의 자금세탁방지(Anti Money Laundering, AML) 규정 준수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금세탁방지법 위반 시 이에 상응하는 수준의 제재를 가할 것이라는 경고도 이뤄졌다는 후문이다.

이날 열린 몰타 정기회의에서는 블록체인의 부작용뿐 아니라 몰타 경제 전반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MF의 한 관료는 “새로운 무언가가 생겨나고는 있지만 몰타 경제 주체들의 상당수가 감시 대상이고 몰타 노동시장은 얼어붙었다”며 “집값 상승에 인프라 부족 등이 겹쳐 몰타 경제가 전반적으로 경색 위기에 처해 있다”고 진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