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에 부는 칼바람…빗썸 이어 코빗도 희망퇴직 추진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가 인수한 국내 1세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희망퇴직을 검토 중이다.

24일 코빗 관계자에 따르면 코빗은 현재 내부 직원들의 희망퇴직 수요를 조사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희망퇴직 수요는 계속 취합하는 중”이라며 “퇴직 대상자나 퇴직금 규모 등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말했다.

코빗은 희망퇴직 검토는 암호화폐 시장의 침체 탓으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거래소 업계는 지난 1년간 불황으로 인해 비용절감에 가장 큰 역점을 두고 있는 상태”라며 “코빗의 희망퇴직 건은 이런 추세에 따라 비용절감을 위한 한 가지 방안으로 제안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최대 거래소인 빗썸도 앞서 희망퇴직을 단행했다. 전체 임직원 330명을 대상으로 ‘전직 지원 프로그램’ 신청을 받아 30명이 지난해 말 퇴직했다고 밝힌 바 있다. 빗썸의 희망퇴직자는 기존 퇴직금과 별개로 재직 개월과 기본급을 곱한 금액을 특별퇴직금으로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