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증권형 토큰에 생길 변화는?…전망 들여다보니

증권형 토큰 발행(STO)이 올해 여러 변화를 마주할 것으로 보인다. 우후죽순 등장하는 증권형 토큰(ST)에 대한 표준이 생기고, 암호화폐나 블록체인과 연계되지 않은 ST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드래곤시티에서 열린 ‘BSC 체인플러스 컨퍼런스’에서는 올해 ST 시장을 전망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블록체인 솔루션 개발사 해치랩스의 사업개발 담당 오세진 디렉터는 “표준을 마련해 ST 송신과 수신을 적절히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고 분석했다. 올해 수십 가지 ST가 발행될 경우 여러 플랫폼 사이에 ST를 거래하는 규칙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오 디렉터는 “암호화폐 공개(ICO) 시대에 특정 회사나 주체가 아니라 이더리움 커뮤니티가 ‘ERC20’이라는 표준을 채택했던 것처럼 대중이 선택하는 ST로부터 하나의 표준이 생겨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컨퍼런스에서는 ST가 반드시 암호화폐나 블록체인과 연결돼야 하는지 재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증권형 토큰 거래 플랫폼 폴리매스의 헤슬린 킴(heslin kim) 사업개발 부사장은 “반드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만 써야 하는 건 아니다”라고 짚었다.

그 예로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시큐리타이즈(Securitize)와 하이퍼레저의 협업이 거론됐다. 킴 부사장은 “(리눅스 재단이 이끄는) 하이퍼레저는 블록체인이라기보단 분산원장기술(DLT)에 가깝다”고 봤다. 이어 “ST가 블록체인과 별개로 새로운 산업을 형성, 전통시장과 연결된다는 점에서 큰 규모의 자본 유입이 기대된다”며 “ST에 대한 오해를 줄이기 위해 디지털 주식(digital stock)에 해당하는 토큰과 그 생태계에 대해 재정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