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금융감독청 “연말 암호화폐 파생상품 판매 금지 논의”

영국 금융감독청(FCA)은 “올 연말, 특정 암호화폐 파생상품을 개인에게 판매하는 것을 금지하는 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FCA의 크리스토퍼 울라드(Christopher Woolard) 총괄이사는 23일(현지시간) 영국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특정 암호화폐와 관련된 파생상품이 세계적으로 점점 해로운 영향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FCA는 규제 대상을 정하기 위해 암호화폐 자산을 여러 유형으로 분류했다. 규제 대상에 포함되는 회사는 FCA의 라이선스를 취득해야 한다.

올라드 총괄이사는 “주식이나 부채와 유사한 ‘보안 토큰’을 포함해 보유자에게 권리를 주지 않고 제품이나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는 ‘유틸리티 토큰’까지 모든 자산을 살펴봤다”며 “세계적인 추세에 따라 적합한 규칙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