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모회사, 미국 블록체인사 합병… 미국 증시 상장 추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모회사가 미국 블록체인 기업 합병을 통해 미국 증시 상장을 추진한다.   

2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빗썸의 모회사 블록체인 익스체인지 얼라이언스(Blockchain Exchange Alliance)는 미국 장외시장 상장사 블록체인인더스트리스(Blockchain Industries·BCII)와 인수 합병에 합의 서명했다.

빗썸 모회사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빗썸의 최대주주 김병건 대표가 설립했다.

이번 합병은 ‘역합병’(Reverse merger)이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역합병이란 흡수합병과는 반대로 인수한 회사가 사라지고 인수된 회사가 존속하는 합병 방식을 말한다.

한 소식통은 “이번 역합병은 미국 증시에 상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싱가포르에서의 상장도 고려했지만 상장까지 1~2년을 기다려야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