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판 뉴욕거래소’ 백트, 론칭 앞두고 인력 채용 나서

‘백트’가 인력 채용에 나섰다. 백트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의 모회사 인터콘티넨탈거래소(ICE)가 준비 중인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이다.

23일(현지시간) 백트의 공식 사이트에 따르면, 이 회사는 보안 및 블록체인 엔지니어링 책임자, 모바일 및 블록체인 개발자,  금융 부문 책임자, 기관 영업(Institutional Sales) 인력 등을 모집한다.

블록체인 개발자의 경우 미국 뉴욕, 아틀라스, 샌프란시스코뿐 아니라 영국 런던, 이스라엘 텔아비브,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한다. 기관 투자자 영업은 뉴욕과 홍콩, 싱가포르, 일본 도쿄에서 근무할 인력을 모집한다.

백트는 실물인수도 방식을 통해 현물 기반의 비트코인 선물 거래 상품을 취급할 디지털 자산 플랫폼이다. ICE는 “각각의 선물 계약은 백트 디지털자산 창고에 있는 비트코인으로 이뤄진다”며 “비트코인 선물 1계약은 청산 시 1비트코인으로 교환된다”고 설명했다.

실물인수도란 선물 포지션 만기일에 거래소가 지정한 창고를 통해 매매 실물을 인수하는 방식이다. 거래소가 실제 비트코인을 취급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ICE는 당초 지난달 12일로 예정됐던 백트 출시일을 오는 24일로 연기했다.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승인 심사가 지연된 탓이다. 백악관 셧다운으로 백트 승인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출시일이 추가 지연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