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제은행 “비트코인 시스템 한계 도달했다”

국제결제은행(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은 비트코인의 작업증명(Proof-of Work) 시스템이 한계에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국제결제은행은 ‘암호화폐 작업증명의 암울한 경제학 그 너머’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비트코인이 지속적으로 사용성을 얻기 위해서는 새로운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채굴자들은 비트코인을 시장에 팔았을 때 채굴에 들어간 비용을 제외하고 남는 이익이 있어야 채굴에 나선다. 그러나 사용성에 대한 회의감으로 비트코인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가격이 연일 하락하고 있다.

게다가 비트코인에는 인플레이션 방지를 위해 반감기가 설정돼 있다. 즉, 이전과 같은 양의 비트코인을 채굴하려면 더 많은 비용이 발생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이익을 뒷받침하지 않으면 비트코인을 채굴해야 할 유인이 사라진다.

비트코인 채굴자가 사라진다는 것은 비트코인 네트워크 위에서 이뤄지는 거래를 검증해줄 ‘누군가’가 사라진다는 말과 동일하다. 은행은 “비트코인 보상이 ’ 0’이 될 경우 누군가가 비트코인을 다른 사람에게 보내기 위해 장장 수개월이 걸릴 수도 있다”고 짚었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라이트닝 네트워크처럼 블록체인 내부가 아닌 외부에서 거래를 진행하는 방안이 제안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 방안 역시 블록체인 내부와 외부의 거래내역을 각각 기록하는 과정에서 내용상의 모순이 발생할 여지가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