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SBI홀딩스, 콜드웰렛 스타드업에 1500만달러 투자

일본 금융기업 SBI홀딩스(SBI Holdings)가 암호화폐 하드웨어 지갑 스타트업에 1500만 달러(한화 169억 원)을 투자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SBI홀딩스의 투자를 받은 회사는 스위스의 암호화폐 하드웨어 지갑 제조업체 ‘탄젬(Tangem)’이다.

(image : tangem)

탄잼은 ‘디지털 자산을 위한 스마트 지폐’를 표방하는 스타드업이다. 기존 신용카드 모양의 토큰 카드(Token Card)와 비트코인 및 이더리움 지갑(BTC or ETH Wallets)을 제작한다. 근거리 무선 통신(NFC)이 가능한 스마트폰으로 암호화폐를 충전해 매장 결제 등을 진행할 수 있다.

SBI 측은 “탄탄한 기술에 비싸지 않은 하드웨어 지갑이라면 자체 제품뿐 아니라 암호화폐 자산의 수요를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탄잼은 “이번 투자금으로 스테이블 코인과 암호화폐 공개(ICO), 토큰화한 자산 공개 등 다른 분야의 기술 확장에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image : SBI holdings, tang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