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클보스 캐피털 “올해 기관 투자자 봇물 기대 어려워”

윙클보스 캐피털의 파트너 스털링 위즈키(Sterling Witzke)는 “올해 기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으로 진입하는 분수령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윙클보스 캐피털은 비트코인 초기 투자자로 알려진 윙클보스 쌍둥이 형제가 이끄는 암호화폐 전문 자산운영사이다. 윙클보스 형제는 미국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인 제미니도 운영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위즈키 파트너는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비트코인의 가격이 2만 달러까지 치솟았던 것은 왜곡된 인식으로 인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7년 말 관심이 지나치게 뜨거웠기 때문에 사람들은 이 생태계가 빠르게 움직인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면서 “기관들이 제대로 진입하려면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 같다”고 주장했다.

기관 투자자가 암호화폐 산업에 관심을 갖기 위해서는 더 나은 커스터디 서비스와 건강한 신용시장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설명이다.

위즈키 파트너는 “많은 기관 투자자들이 심사숙고하면서 이 산업에 발을 담그는 것은 보았지만 완전히 빠져드는 사례는 실제로 보지 못했다”며 그 이유로 ‘규제 명확성 결여’와 ‘보안에 대한 우려’를 꼽았다.

이어 “암호화폐 소비자들 또한 전통적인 투자자들과 동등하게 보호 받을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윙클보스 형제가 이끄는 제미니 거래소는 최근 ‘암호화폐 규제가 필요하다(crypto needs rules)’와 ‘혼란 없는 암호화폐(crypto without chaos)’ 등의 슬로건으로 내걸고 광고 캠페인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