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세계경제포럼서 공개될 ‘오픈SC’, 어떤 기능 있길래

세계자연기금(WWF)이 식품 이력을 추적하는 블록체인 공급망을 선보였다. 블록체인을 통해 식품 유통과정뿐 아니라 생산과정도 투명하게 들여다본다는 계획이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WWF의 이번 블록체인 플랫폼 명칭은 ‘오픈SC(OpenSC)’이다. 오픈SC는 WWF 호주, 미국 보스턴 컨설팅 그룹의 투자를 받고 있는 BCG 디지털벤처(BCGDV)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개발됐다.  

이 플랫폼은 식품의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을 기록한다. 소비자들은 식품이 생산될 때 부여되는 ‘블록체인 코드’를 통해 식품의 생산과정과 유통기한을 확인할 수 있다.

WWF 측은 “소비자들에게 무엇을 사고 있는지 정확한 정보를 주기 위해 오픈SC를 개발했다”며 “이를 통해 소비자들은 윤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고, 생산자들은 알 수 없는 생산 관행을 숨길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WWF 호주의 데르모트 오골먼(Dermot O’Gorman) 대표는 “오픈SC를 통해 식품뿐 아니라 사회적 부당함과 인권 문제에도 기여하는 새로운 차원의 투명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픈SC는 내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서 세계 정상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