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공식 암호화폐 ‘크립토루블’, 2~3년내 도입될 전망”

러시아의 공식 암호화폐 ‘크립토루블(Cryptoruble)’이 2~3년 내에 도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크립토루블은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러시아 대통령이 개발하겠다고 밝힌 암호화폐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이니스트는 러시아의 아나톨리 아크사코프(Anatoly Aksakov) 하원 금융시장위원장과 현지 언론사 리아노보스티(RIA Novosti)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아크사코프 위원장은 “러시아는 피아트 화폐 루블의 디지털 버전을 만들기 위해 블록체인 이점을 활용하길 원한다”며 “크립토 루블이 블록체인에 존재하는 것 이외에는 피아트 화폐인 루블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크사코프 위원장은 2017년 암호화폐를 합법적으로 규정하는 조치를 취할 계획이었다. 또 국회의원들은 암호화폐 공개(ICO) 등 토큰 관련 활동에 대한 법적 측면을 다루기 위해 시도해왔다.

그는 “국가가 블록체인 토큰과 공식적으로 상호작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용 사례가 있어야 한다”며 “사례가 다양해질 때 크립토 루블이 시장에 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이 우리 금융활동에 많이 사용될수록 크립토 루블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