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킨지 “블록체인, 실제 사용된 증거가 없다”…2019년은?

IT 컨설팅 기업 맥킨지는 지난 4일 “블록체인이 실제로 사용된다는 증거가 거의 없다”고 진단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맥킨지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블록체인이 실제로 확장 가능한 형태로 활용된다는 증거는 매우 희박하다”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에는 시간과 돈이 많이 들지만, 성과는 달성하지 못했다”며 “블록체인이 초기 기술인 까닭에 개발 과정이 상대적으로 더 불안정하고, 비싸고, 복잡한 게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맥킨지의 기술 수명 그래프를 보면 제품은 초기, 성장기, 성숙기, 쇠퇴기를 거친다. 개척 단계에서 기술이 시작점을 잡는다면 그 다음 단계에서 제품은 가파른 성장 곡선을 그려야 한다.

“블록체인 업계는 여전히 이 시점에서 프로토타입을 선보이지 못하고 있다” (image: Mckinsey)

하지만 블록체인 관련 애플리케이션은 여전히 첫 단계에 머물러있다고 분석했다. 맥킨지는 “아직 대부분의 사람에게 블록체인은 성장기를 보여주지 못한 채 멈춰 있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블록체인 기술에 진보가 없는 이유 중 하나로 ‘경쟁 기술의 등장’을 꼽았다. 맥킨지는 결제(payment) 시장을 예로 들며 “여러 가지 핀테크가 결제 시장의 가치 사슬을 파괴하고 있다”며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의 GPI(Global Payment Innovation Initiative)도 거래 속도 향상과 투명성 제고, 은행 업무 협조 강화를 통해 초기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블록체인 기술이 대안을 제공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이견은 없지만 (블록체인이 제공하는 솔루션이) 필요한지 여부가 당락을 좌우한다”며 “너무 많은 것을 가정하면 안 된다는 ‘오컴의 면도날’ 원리로 미뤄볼 때 블록체인 결제는 잘못된 활용사례일지 모른다”고 짚었다.

기존 산업의 블록체인과 스마트컨트랙트 도입에도 딜레마가 생겼다. 맥킨지는 “2017년 말 금융사는 여전히 블록체인 기술이 미성숙하거나 불필요하거나 기업이 쓸만한 애플리케이션이 준비돼 있지 않다고 봤다”며 “다양한 개념증명(PoC)*이 기존 클라우드 솔루션을 뛰어넘는 이점을 제공하지 못했고, 물리적 비용 절감이나 수익 창출의 징후가 없어 상업적인 측면에서 의문이 나온다”고 서술했다.

*개념증명(Proof of Concept) : 기존 시장에 없던 신기술을 도입하기 전 사용 후 타당성을 증명하는 것.

한편,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낙관적인 시각도 있었다. 맥킨지는 “기업으로부터 소비자의 소유권을 이전할 때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라며 “자산 관리와 같은 틈새시장, 글로벌 산업에서의 협업과 디지털화, 혁신성을 보여주기 위한 단순 도구로 2019년에도 가치를 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