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형소매점 오버스톡, 비트코인으로 사업세 납부한다

온라인 소매업체 오버스톡(Overstock)이 사업세의 일부를 비트코인으로 납부하겠다고 밝혔다.

3일(현지시간) 오버스톡은 다음달 미국 암호화폐 세금 납부 플랫폼 오하이오크립토(OhioCrypto.com)을 통해 상업활동세(CAT) 일부를 비트코인으로 납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하이오주는 지난해 11월 말 기업이 주요 암호화폐로 세금을 납부할 수 있게 했다.

오버스톡 패트릭 번(Patrick Byrne) 대표는 “국가에 필수적인 금융 시스템에 필요한 신기술로 신뢰의 시대를 여는 걸 돕기 위해 오하이오주와 재무장관 조쉬 맨델과 같이 진보적인 정부 관계자와 협력하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하이오주 재무장관 조쉬 맨델은 “오버스톡이 미국 내에서 암호화폐로 처음 세금을 납부하는 국가적인 브랜드가 된다는 데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오하이오크립토를 통해 세금을 납부하기 위해선 세 가지 과정을 거쳐야 한다. 기업은 해당 포털에 가입한 후 세금 관련 세부사항을 입력하고, 호환가능한 비트코인 지갑을 사용해서 세금 납부를 진행한다. 이후 비트페이는 암호화폐를 미국 달러로 전환해 오하이오주 재무부로 전달한다.

오버스톡은 2014년부터 비트코인 결제를 수용해왔다. 블록체인 관련 투자 부문 자회사인 메디치 벤처(Medici Ventures)도 보유하고 있다. 또 오버스톡의 자회사 티제로(tZERO)는 보스턴주식거래소와 파트너십을 맺고 ‘토큰형 증권거래소’ 개발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