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 재난 구호활동에 블록체인 도입 검토

미국 국방부가 재난 구호활동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이더뉴스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 군수국(DLA·Defense Logistics Agency)은 최근 허리케인 피해 구제 상황을 예로 들며 블록체인 기술 적용 시 재난 구호과정의 개선 여부를 논의했다.

군수국은 2017년 가을 푸에르토리코를 초토화시킨 허리케인 마리아의 구조 임무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4만1000대의 전봇대, 8810만 개 분량의 식량, 1265기의 발전기가 투입됐다.

중개자 없이 피어 투 피어(P2P) 방식으로 검증하는 블록체인을 이같은 자원 주문 및 배송 추척 과정에 적용하면, 거래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군수국은 해당 프로세스를 각각 다른 기관의 중앙관리시스템을 통해 관리하고 있다. 이로 인해 데이터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가시성이 낮은 상황이다.

CPI팀의 애널리스트 엘리야 론도(Elijah Londo)는 “최소한 지식을 공유하고 공동 작업을 하는 선에서 파일럿으로 진행해 볼만한 가치가 있다”며 “군수국이 허리케인 마리아 구호활동에서 자원 조달 프로세스에 문제가 생겼거나 실패했다면 어떻게 됐을지 상상해 보라”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이 예전의 자원 추적 시스템을 대체해 효율성을 높이고 실시간으로 공유 가능한 기록을 제공해 준다면 예산 낭비를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군수국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 2021년까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정부 거래의 절반을 처리할 계획”이라며 “이미 미국 교통사령부(Transportaion Command) 등도 블록체인 기술을 실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