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시장 침체에 월스트리트도 ‘눈치’…암호화폐 시장서 발빼는 금융기업들

골드만삭스와 시티그룹, 바클레이즈은행 등 미국 월스트리트의 글로벌 금융기업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발을 빼고 있다. 암호화폐 시장의 장기 침체와 관련 규제의 부재가 그 원인으로 꼽힌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ccn은 블룸버그통신 기사를 인용해 “월스트리트가 지난해와 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골드만삭스와 피델리티인베트스먼트, 바클레이즈은행 등 유명 금융기업은 잇따라 암호화폐 시장에 동참하려는 모습을 보여왔다.

골드만삭스는 비트코인 선물거래에 관심을 보였다.  또 암호화폐 전문은행 갤럭시디지털과 제휴를 맺고 5700만 달러(한화 641억8200만 원) 규모의 투자에 참여하기도 했다. 현재 비트코인 파생상품은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뉴욕에 본사를 둔 시티그룹 또한 암호화폐 관련 상품인 디지털 자산 영수증(Digital Asset Receipt)’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바클레이즈는 암호화폐 거래소 출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후 디지털자산 부서에 에너지 트레이더인 크리스 타일러(Chris Tyrer)와 메튜 잡 듀발(Matthieu Jobbe Duval)을 고용했지만 타일러는 올해 초 회사를 떠났다. 회사는 이와 관련된 소문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기업이 암호화폐 시장을 떠나는 이유는 시장 침체 탓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암호화폐에 대한 구체적인 규제가 나오지 않는 것도 기존 금융기업이 시장 진입을 주저하는 원인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