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1위 거래소 바이낸스 대표 “올해 ‘조정의 해’…걱정할 필요 없어”

암호화폐 거래량 기준으로 글로벌 1위 거래소인 바이낸스 자오 창펑(Changpeng Zhao) 대표가 올해 암호화폐 시장 침체에 대해 “‘조정의 해(it’s correction year)’였다”며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창펑 대표는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 매체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올 한해 암호화폐 시장에 붕괴가 일어나는 등 강한 하락장이 이어지는 등 힘든 해를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현재 업계의 많은 사람들이 이번 붕괴로 우려의 시각을 보내고 있기도 하지만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면서 “미래 암호화폐 상용화와 지속적인 교육 등 장기적인 시각으로 산업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내년에도 공격적인 시장 전략을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현재 하나의 법정화폐 거래소를 론칭했고 다음 달 두, 세 개를 더 선보일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내년에는 10개가 넘는 법정화폐 거래소를 론칭하는 등 공격적인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