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제 해결 위한 블록체인…유니세프 투자한 스타트업 6곳 살펴보니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가 개발도상국에 위치한 블록체인 스타트업 여섯 곳에 총 10만 달러(한화 약 1억1200만 원)을 투자한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유니세프는 “의료 서비스 제공의 투명성 확보부터 금융자산과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에 이르기까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전 세계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하는 회사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20개의 기술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이노베이션 펀드(Innovation Fund)’의 일부이다.

유니세프의 투자를 받는 스타트업은 금융자산 추적 플랫폼을 개발하는 아틱스랩(Atix Labs)과 오네스마트(Onesmart), 의료기록을 추적하는 프레스크립토(Prescrypto), 공급망 관리 플랫폼을 통한 안전한 예방 백신을 목표로 하는 스태드위그(Statwig)이다. 또 소셜 콜라보레이션이 가능한 툴을 제공하는 유토픽설(Utopixar), 오프라인에서 네트워킹을 개발할 수 있는 더블유쓰리엔지니어(W3 Engineers)도 유니세프의 선택을 받았다.  

이들 업체는 아르헨티나, 멕시코, 인도, 튀니지, 방글라데시 등 개발도상국에 본사가 위치해 있다. 유니세프의 이노베이션 펀드 수석 고문인 크리스 파비안(Chris Fabian)은 “경제적, 기술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개발도상국의 기업에 초점을 맞추면서 가능한 한 공정하게 기술적인 성장과 성숙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세프는 협력사와 전문가들의 네트워크를 함께 공유할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제품과 기술에 대해 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투자를 받는 블록체인 스타트업은 향후 12개월간 오픈소스 프로토타입을 개발 및 전달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