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사토시 등장·수만개 이동 포착…’비트코인이 심상치 않다’

비트코인의 내부 사정이 심상치 않다. ‘비트코인 창시자’ 사토시 나카모토의 것으로 알려져 있는 계정에 새로운 단어가 게재됐고, 한 번에 수만 개의 비트코인이 옮겨지는 사례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가장 큰 이슈가 됐던 것은 사토시의 계정 업데이트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연구자 네트워크인 P2P재단에서는 사토시의 것으로 알려진 계정에서 ‘nour’라는 단어가 새로 게재됐다. 2014년 10월11일 Haans라는 계정이 사토시 계정에 레드 리본을 선물로 준 포스팅 이후 4년 만의 업데이트이다. 사토시 본인이 활동한 것은 2009년 2월18일 P2P 재단에 실린 문건 ‘Bitcoin open source implementation of P2P currency’에 대한 논의에 답변한 이후 9년 10개월 만의 일이다.

자료 = P2P Foundation

2009년 2월11일 P2P재단에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이름으로 가입한 이 계정은 비트코인 백서가 공개된 시점과 비슷한다. 또 해당 계정을 통한 논의 등으로 미뤄볼 때 실제 사토시의 계정일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자료 = P2P Foundation

이번에 게재된 ‘nour’는 ‘빛’이라는 뜻의 아랍어이다. 같은 날 본인이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주장하는 엔체인의 수장 크레이그 라이트는 트위터에 빛 이미지와 함께 ‘The light of the world in trade’를 아랍어로 게재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업계에서는 2010년 채굴된 비트코인이 최근 트랜잭션(사용자 간 거래 기록)일으킨 것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8년 동안 트랜잭션이 없었던 비트코인에 움직임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자료 = Blockchair

대규모 암호화폐 트랜잭션이 일어나는 것을 알려주는 트위터 ‘Whale Alert’에 따르면, 최근 들어 잇따라 많은 양의 비트코인이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시간 전인 4일 오전 10시5분에도 2만9722개의 비트코인이 알 수 없는 지갑에서 다른 지갑으로 옮겨졌으며, 9시간 전에도 2만5489개의 비트코인이 이동했다. 11시간 전에는 2만6215개의 비트코인이 옮겨졌다.

자료 = Twitter

이날뿐만 아니라 지난 3일에는 최대 6만6234개의 비트코인이 이동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 같은 대규모 이동이 비트코인 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가격을 높이기 위해서는 ‘구매’를 하는데, 비트코인을 옮기는 것은 보통 거래소로의 이동을 뜻한다는 설명이다. 수만 개의 비트코인이 이동하는 것은 거래소에 매도하기 위한 것이라는 추측이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특정한 거래소가 아닌, ‘알 수 없는 지갑’으로 이동하고 있기 때문에 섣부른 판단은 위험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