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민은행, 비트코인 채굴 금지 루머 해명

pboc

현지 매스컴에 따르면, 중국인민은행이 최근 암호화폐 커뮤니티에 퍼진 중국 정부의 채굴 금지 루머에 대해 공식적으로 채굴 금지 계획은 없다고 발표했다.

1월 4일 발간된 중국 비즈니스 간행물 차이신(Caixin)에 따르면, 중국중앙은행은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 금지와 관련된 논의를 진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루머에 따르면 중국중앙은행은 1월 3일 관련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차이신은 익명의 제보자의 말을 인용해 중국 규제 당국은 비트코인 채굴회사가 더 이상 세금 공제와 저렴한 전력 사용을 할 수 없도록 규제할 계획은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발표는 중국 정부가 비트코인 채굴에 대해 강력한 규제를 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취했음을 의미한다. 이는 중국 내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해 중국 정부가 전면 폐쇄 명령을 내린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이다.

차이신에 따르면 중국중앙은행의 채굴 금지 루머는 중국 최대의 메시지 플랫폼 위챗(WeChat)에 중국 비트코인 업계의 유명인 국 홍채가(Guo Hongcai)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 채굴을 규제할 것이라고 언급한 캡처 이미지가 퍼지며 시작됐다.

국은 그 캡처 이미지가 조작된 것임을 자신의 위챗 계정을 통해 밝혔지만, 이 소식은 수많은 매체를 통해 일파만파 퍼져나갔다.

루머는 점차 사실적으로 변해 최종적으로 중국중앙은행이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장 현황을 파악해 금지 명령을 내릴 것이라는 구체적인 내용까지 만들어졌다.

현재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 파워의 70%를 중국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루머는 더욱 빠르고, 큰 반향을 일으키며 퍼져나갔다.

한편, 중국 내 대형 비트코인 마이닝 풀을 운영하는 빅신(Bixin)과 비아BTC(ViaBTC)는 코인데스크를 통해 규제 당국으로부터 그런 명령을 전달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