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트투 박승택 CTO “내년 글로벌 거래소 론칭 후 월드북 진행”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 액트투테크놀로지스(이하 액트투)는 내년 글로벌 거래소 론칭하고 ‘월드 북(World Book)’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30일 밝혔다.

액트투의 박승택 최고개발자(CTO)는 이날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안 호텔에서 열린 비들(BUIDL) 컨퍼런스의 연사로 나서 “액트투가 계획 중인 네 가지 사업을 내년 중 실행시키고 싶다”며 “이 중 한 가지는 내년 글로벌 거래소를 론칭한 후 페쿠니안(Pecunian) 캐피탈과 함께 본격적인 개발을 통해 월드 북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월드 북은 전 세계 주요 거래소의 호가와 매매 수량을 모아놓은 서비스이다.

박 CTO는 이와 함께 액트투의 내년 과제로 △그래프 분석기법과 머신러닝을 활용한 다양한 암호화폐 예측 모형 △위임 지분 증명 방식(DPoS) 기반의 블록체인 검증인 사업 및 스테이킹과 거래를 동시에 지원하는 지갑 플랫폼 △암호화폐 거래소 GDAC의 토큰인 GT를 기반으로 한 생활 플랫폼과 블록체인의 연결 등이다.

비들 연사로 나선 액트투테크놀로지스 박승택 CTO

그는 “‘비트코인 네트워크 상의 총 트랜잭션 양과 연동된 가치‘인 네트워크 가치와 ‘비트코인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성장 요소를 고려하는 등 다양한 암호화폐 가격 예측 모형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센티넬 프로토콜 등 블록체인 기반 보안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머신러닝 기반의 FDS(Fraud Detection System)를 구축하고, DPOS 기반의 검증인 노드 운영 등 검증인 사업도 진행한다”고 전했다.

박 CTO는 야후랩스(Yahoo! Labs)의 리서치 사이언티스트, 삼성전자 수석 엔지니어, 카카오 수석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신한카드 인공지능랩 팀장 등을 역임한 머신러닝과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이다.

그는 블록체인 업계로 넘어온 계기에 대해 “비트코인의 블록사이즈는 190G이고 이더리움은 540G을 가지고 있는 등 다양한 블록체인 플랫폼에 차고 넘치는 블록체인 데이터가 있는데 왜 아무도 분석하지 않는지 의문이 들었다”며 “그렇다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서 제대로 블록체인의 데이터를 분석해 봐야 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