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서 ‘비트코인’ 검색, 8개월래 최고치…이유는?

구글에서 ‘비트코인’ 키워드를 검색한 횟수가 약 8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지난 3일 동안 구글의 ‘비트코인’ 검색 횟수는 지난 4월 첫 주 이후 최고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트렌드 데이터에 의하면 지난주 비트코인을 가장 많이 검색한 국가는 ‘나이지리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오스트리아’ 등이었다.  

최근의 검색 횟수 증가는 비트코인 가격이 잇따라 연내 최저치로 추락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비트코인 가격이 3000달러까지 내려간 지난 24일에는 검색 횟수가 다른 날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비트코인의 가격과 구글 검색 트렌드의 상관관계가 높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다”며 “이 같은 관심이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대한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