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암호화폐 취급 불가능…규제 탓”

세계 최대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 취급에 대해 선을 그었다.

28(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디지털자산시장부서 수석 저스틴 슈미트(Justin Schmidt)는 미국 뉴욕의 한 컨퍼런스에서 “규제 문제로 인해 (은행 차원에서) 암호화폐를 다루는 것은 여전히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슈미트 수석은 “많은 고객들이 ‘우리의 암호화폐를 맡아줄 수 있느냐’고 묻는다”며 “그럴 때마다 ‘아니요, 우리는 할 수 없습니다’라고 답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들은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과 관련해 어떻게 자신들의 자산을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는지 등에 관심이 많다”며 “우리가 제공할 수 있는 것들을 제한적”이라고 전했다.

그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회사 인터콘티넨탈거래소(ICE)의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백트(Bakkt)’ 출시와 피델리티의 진입 등 기존 금융기관이 디지털 자산을 관리하는 형태로 암호화폐 산업에 뛰어드는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기관의 암호화폐 진입에 진척이 있다”며 “고객들의 자금을 대신해 유가 증권을 보유할 수 있는 은행에서 안전한 커스터디 등 발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슈미트 수석은 “수개월 동안 쏟아져 나온 (암호화폐에 대한) 많은 연구들이 앞으로 이 생태계를 건강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기관 차원에서 실제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