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위원 “비트코인ETF 출시 명백히 가능하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한 위원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SEC의 헤스터 피어스(Hester Peirce) 위원은 팟캐스트 ‘왓 비트코인 디드(What Bitcoin Did)’ 프로그램에 출연해 “비트코인 ETF의 출시는 명백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피어스 위원은 윙클보스 형제의 ETF 신청이 거절된 것을 언급하며 “SEC의 견해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비트코인 ETF는 ‘중요 지적 자본(Significant)으로 분류되며 현재 주요 거래소 및 투자자들의 투자가 들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것은 개인의 의견일 뿐, SEC 전체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암호화폐라고 해서 그간 전통시장에서 수년간 시행해 온 규칙을 무시할 수 있다거나 모든 것이 가능하다는 특혜가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SEC는 암호화폐 분야의 전문가들을 통해 조언을 구하고 있다”며 “사람들을 속이기 위해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규제하는 방향은 옳지만, 동시에 (블록체인이라는) 혁신을 위해 많은 범위를 허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SEC는 비트코인ETF 승인에 대한 결정을 연기하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