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으로 세금 내세요”…오하이오, 암호화폐 세금납부 최초 허용

미국 오하이오(Ohio)주가 세금을 비트코인(BTC)으로 받는 첫 번째 주가 됐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 코인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 주는 이번 주부터 해당 주에 본사를 둔 기업을 대상으로 비트페이를 통해 주요 암호화폐로 세금을 납부할 수 있게 한다. 향후 개인도 암호화폐로 세금을 납부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 정책을 주도한 이는 암호화폐 옹호론자로 알려진 오하이오주의 재무장관 조쉬 맨델(Josh Mandel)이다. 그는 “비트코인을 ‘합법적인 통화’로 바라본다”며 “암호화폐가 최초로 국가에 도입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내년 1월 임기가 끝나지만 암호화폐를 옹호하는 움직임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미국의 다른 주에서는 암호화폐 세금 납부 법안이 최종 통과되지 못 했다. 애리조나(Arizona) 주의 경우 암호화폐 세금 납부 법안은 통과됐지만, 투표 이후 개정안 발의를 이유로 시행되지 못 하고 있다. 조지아(Georgia) 주는 지난 2월 암호화폐로 세금과 면허증 비용을 납부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이 제출됐지만 통과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