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도?…비트맥스 대표가 꼽은 ‘가치 없는’ 12개 ICO는

세계적인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맥스의 아서 헤이즈(Arthur Hayes) 대표가 12개의 암호화폐 공개(ICO) 프로젝트에 대해 “가치가 없다”는 평가를 내렸다. 여기에는 텔레그램(Telegram), 디피니티(DFINITY), 티제로(tZero) 등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프로젝트도 포함돼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현지시간) ccn, 파이낸스 매거진 등 외신에 따르면 헤이즈 대표는 텔레그램, 디피니티, 티제로를 비롯해 △파일코인(filecoin) △폴카돗(Polkadot) △베이시스(Basis) △오키드 프로토콜(Orchid Protocol) △루트스탁(Rootstock) △알고랜드(Algorand) △코스모스(Cosmos) △오아시스 랩스(Oasis Labs) 등 12개 프로젝트에 대해 “2019년은 이들 프로젝트의 심판의 해(Year of Reckoning)”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 프로젝트는 ICO를 통해 5000만 달러(한화 약 565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특히 텔레그램이 유치한 투자금은 약 17억 달러(약 1조9000억 원)에 달한다.

이와 함께 이들 프로젝트는 ‘세이프(SAFTs)’의 구조를 취하고 있다. 세이프는 투자자에게 미래에 지분을 취득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한다는 의미다. 실제 토큰이나 코인으로 출시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헤이즈 대표는 토큰화 되지 않은 프로젝트에 대규모 자금이 유입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실제로 이들 프로젝트가 토큰 또는 코인화 되어 코인 간 거래소(Secondary Market)에서 거래가 될 수 있을지조차 미지수”라며 의문을 던졌다. 실제 비트맥스의 조사 결과, 이들 프로젝트 중 대다수가 모집한 이더리움를 팔고 총 25%만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이에 대해 “내년에는 더이상 회계상의 속임수가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