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채굴에 세금낭비 그만”…노르웨이서 불붙은 ‘전기세 논란’

노르웨이의 비트코인 채굴 시설에 대한 전기 보조금 지급에 제동이 걸렸다.

21일 노르웨이 신문인 어퍼센(Aftenposten) 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내년 예산안 합의 과정에서 비트코인 채굴장 전기료를 1㎾당 16.58크로네까지 늘려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그간 노르웨이는 비트코인 채굴장에 1㎾당 0.05 달러(0.48크로네)의 전기료를 부과해왔다.

노르웨이 사회주의 좌파 라르스 할트브렉켄 의원은 “비트코인은 너무 많은 에너지를 요구해 전 세계에 온실가스를 다량으로 배출한다”며 “암호화폐의 더러운 산물에 계속 세제 혜택을 제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노르웨이 산업계 컨소시엄인 ‘ICT 노르웨이’는 반박에 나섰다. ICT 노르웨이 수석 경제연구원이자 사회주의 좌파당 로저 슈에르바 의원은 성명을 통해 “업계와의 어떤 협의도 없이 프레임을 바꾸다니 놀랍다”며 “노르웨이는 정치적 안정성과 예측 가능한 체제 여건으로 고평가 받아 왔는데 이제 와 정부가 그 신뢰도를 시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블록체인 업계에서 정부의 변화에 동의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블록체인 자문단체인 블록체인저(Blockchanger)의 존 람비 대표는 “노르웨이에서 비트코인 채굴이 줄어들면 에너지 자원을 써서 얻는 이득이 비트코인 채굴자가 아닌 노르웨이에 돌아간다”고 짚었다. 이어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채굴자가 더 많아져도 속도가 빨라지거나 확장성이 생기는 것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