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ICO업체 두 곳에 벌금형…규제 칼 빼 드나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지난해 암호화폐 공개(ICO)를 진행한 에어폭스(Airfox)와 파라곤코인(Paragon Coin)에 각각 25만 달러의 벌금형을 내렸다.

지난 16일(현지시간) SEC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7월 DAO 보고서에서 ICO가 유가증권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음에도 두 업체가 연방증권법에 의거한 등록 없이 ICO를 했다”고 벌금형 선고 배경을 설명했다.

당시 에어폭스는 약 1500만 달러, 파라곤코인은 1200만 달러 규모의 ICO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폭스는 광고 데이터 거래 앱이며, 파라곤은 대마초 산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는 프로젝트이다.

두 업체는 투자자에게 불법으로 취득한 자금을 반환하는 한편, 토큰을 유가증권으로 등록할 예정이다. 두 업체 모두 벌금을 내는 데 동의한 상태다.

SEC가 ICO에 대해 사기 혐의가 아닌 ‘미등록 증권’으로 민사소송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