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블록체인 개발자 한자리에…’비들 서울 2018′ 29일 개막

글로벌 블록체인 개발자들이 모이는 ‘비들 서울 2018(BUIDL SEOUL 2018) 컨퍼런스’가 오는 29일과 30일 양일간 서울 강남의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코스모스(Cosmos) 프로젝트를 이끄는 재권(Jae Kwon) 대표를 비롯해 블록체인 업계의 명사로 불리는 제임슨 롭(Jameson Lopp), 컨센시스 벤처스(Consensys Ventures)의 카비타 굽타(Kavita Gupta) 매니징 파트너 등이 키노트 연사로 나선다. 이와 함께 루트스탁(RSK)의 최고경영자(CEO) 디에고 구티에레즈(Diego Gutierrez), 이더리움 재단의 버질 그리피스(Virgil Griffith) 리서치 과학자를 포함해 폴카닷(Polkadot), 카이버 네트워크(Kyber Network), 오리진 프로토콜(Origin Protocol), 퀀트스탬프(Quantstamp), 오미세고(Omigsego), 리퍼블릭 프로토콜(Republic Protocol), 크립토키티(Cryptokitties) 등 해외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최고기술책임자(CTO)와 개발자 등이 참석한다.

컨퍼런스는 총 네 개의 주제를 기반으로 메인 세션과 테크니컬 워크숍이 동시에 진행된다. 네 개의 주제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관한 학술적인 연구 결과와 논문 발표 △블록체인 서비스와 제품에 대한 실사용 사례(Use Case) △확장성, 사이드 체인, 오프체인, 상호운용성 등과 같은 블록체인 기술과 프로토콜 △블록체인 생태계를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지에 대한 논의 등으로 구성된다.

컨퍼런스를 주관하는 크립토서울(KyrptoSeoul)의 강현정 대표는 “블록체인이 실생활 활용도가 떨어지고 기술적 발전이 늦다는 지적과 더불어 특히 암호화폐 투기, 해킹과 같은 부정적인 이미지가 많다”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실제 개발 중인 블록체인 기술과 만들어지고 있는 서비스에 대해 공개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비들 서울 2018 컨퍼런스는 현재 얼리버드 티켓 판매가 끝났으며, 학생과 개발자는 컨퍼런스 전날까지 특별 가격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비들 서울 2018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