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보도]비트메인 “우지한 이사직 상실, 사실 무근”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 업체 비트메인의 공동설립자 우지한의 이사직 상실은 잘못된 정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14일(현지시간) 비트메인의 베이징 대변인 니샨트 샤르마(Nishat Sharma)는 암호화폐 전문외신 비트코인 매거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비트메인이 조직 개편을 한 것은 맞지만 우지한은 여전히 이사회 공동 경영자”라고 밝혔다.

그는 “비트메인이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규제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이사회와 그룹 구조를 재정비하고 있다”며 “(비트메인의) 우지한과 미크리 찬 공동 대표는 회사를 계속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전날 우지한이 이사직에서 감사직으로 강등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비트코인 캐시의 자산 비중이 높은 비트메인이 재정건전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이야기가 퍼졌다. 우지한은 비트메인 20.25%의 지분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