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테라 손잡았다…”대중서비스 위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은 블록체인 기업 ‘테라’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대규모 이용자 기반 서비스에 적합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테라는 스테이블코인을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을 제공하며, 다양한 디앱(dApp)이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의 티켓몬스터, 배달의민족, 야놀자를 비롯해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Qoo10), 동남아 최대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Carousell), 베트남의 티키(TIKI) 등 아시아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과 얼라이언스를 구성했다. 연 거래액은 약 28조 원, 고객 수는 4000만 명에 달한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테라의 결제 시스템에 클레이튼 플랫폼을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테라는 대규모 이용자 기반 서비스에 적합한 블록체인 기술 환경을 구축하고 있는 클레이튼과 협업해 대중 결제 서비스의 필수요건인 속도, 안정성, 신뢰성 등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클레이튼 플랫폼에 스테이블코인을 도입하기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클레이튼 개발 및 운영을 총괄하는 그라운드X의 한재선 대표는 “테라와의 협업은 클레이튼이 대규모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테라의 결제 서비스와 같이 속도와 안정성이 중요한 대중적인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테라의 신현성 공동 창립자는 “아태 지역 대표 이커머스 얼라이언스를 보유한 테라와 대규모 사용자 기반을 가진 클레이튼의 만남으로 일상생활에서도 안전하고 유용하게 스테이블코인이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