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캐시 하드포크 ABC vs SV…당신 선택은?

오는 15일 비트코인캐시 하드포크를 앞두고 기업과 투자자들은 비트코인ABC를, 채굴자들은 SV를 지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현재 비트코인캐시 네트워크는 새 프로토콜을 도입하자는 ‘비트코인ABC’와 프로토콜은 그대로 유지하되 사용량에 맞춰 블록크기를 확장시켜 나가자는 ‘비트코인SV(Satoshi Vision)’으로 진영이 갈려 있는 상태다.

자료 = 코인댄스

13일 비트코인 정보업체 코인댄스(CoinDance)가 비트코인캐시 진영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이 비트코인 ABC를 지지하는 비율은 73.5%, 비트코인 SV에 표를 던진 비율은 35.9%로 나타났다.

실제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바이낸스,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업체 비트페이(BitPay)는 공지를 통해 “비트코인 ABC가 계획했던 비트코인캐시의 업그레이드 로드맵을 따르겠다”고 ABC 지지 의사를 밝혔다.

중국 대형 체굴업체 중 하나인 BTC.TOP의 장줘얼(江卓尔) 대표는 본인의 공식 웨이보를 통해 “우지한의 비트메인이 현재 비트코인을 채굴하려고 사용하고 있는 해시파워를 비트코인캐시에 동원할 수 있다”며 해시 전쟁에서 비트메인을 포함한 ABC 진영이 우세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자료 = 코인댄스

반면, 채굴 상황을 보면 코인긱(Coingeek, 36.11%), SVPool(18.06%), BMG Pool(10.42%), Mempool(5.56%)로 비트코인 SV 진영이 70.15%에 달한다. ABC보다 우세한 해시파워를 지니고 있는 셈이다. 현재 비트코인캐시 채굴자의 과반수 이상은 비트코인 SV를 지지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현재 ABC 진영에는 비트메인의 우지한과 비트코인닷컴의 로저 버 대표가 몸담고 있으며, SV 진영에는 엔체인의 수장 크레이그 라이트와 코인긱(Coingeek) 등이 지지를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