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클보스 형제 “‘거물’ 슈렘, 비트코인 훔쳤다”…사기 혐의 고소

윙클보스 형제가 비트코인 ‘거물’인 찰스 슈렘을 사기(fraud) 혐의로 고소했다. 슈렘이 자신들 소유의 비트코인을 무단으로 사용했다는 것이 이들 형제의 주장이다..

미국 뉴욕타임스외신에 따르면, 이들 형제는 지난 2일 소송장을 통해  “슈렘이 복역 후 마세라티 2대, 보트 2대, 그리고 윙클보스 형제로부터 훔친 5000BTC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슈렘은 온라인 불법 마약 거래를 통해 달러를 비트코인으로 바꾸도록 도운 혐의로 1년간 감옥에 있다가 2016년 복역한 바 있다. 마세라티와 보트는 슈렘이 복역 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슈렘은 해당 비트코인이 익명의 비트코인 업계 관계자의 자산이라고 해명했다. 슈렘의 변호인인 브라이언 크레인은 “윙클보스 형제는 약 6년 전에 찰스가 수천 개의 비트코인을 횡령했다고 잘못 주장하고 있다”며 “명예회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변호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윙클보스 형제는 2012년 비트코인 거래소인 비트인스턴트에서 5000BTC를 매입했고, 그 중 일부를 슈렘이 사유화했다고 주장했다. 슈렘은 2011년 뉴욕에서 비트인스턴트를 설립한 인물이며, 카메론·타일러 윙클보스 형제는 비트코인 억만장자이자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Gemini)의 창립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