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암호화폐, 기관 투자액 71억달러…증가 추세”

암호화폐 투자 시장에 진입하는 기관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글로벌 투자기관 모건스탠리는 31일 “암호화폐에 대한 기관 투자가 1년 동안 유지돼 왔다”며 “투자액은 2014년 1월부터 증가해 왔으며 현재 헤지펀드, 벤처캐피털 회사, 사모펀드 등에 의해 71억1000만 달러 정도가 투입돼 있다”고 밝혔다.

실제 ‘글로벌 공룡 투자사’로 불리는 피델리티(Fidelity)는 암호화폐 분야로 진출했으며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 제공업체 빗고(BitGo)에 1600만 달러를 투자했다.

기관 투자자들이 금융 시스템의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 즉 새로운 결제 시스템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모건스탠리는 암호화폐 투자에 대한 규제 불확실성과 규제 관리 솔루션 및 대규모 금융 기관의 부재 등 세 가지 문제점을 꼽으며 ‘스테이블 코인’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이 회사는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법정화폐를 받지 않아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암호화폐 가격이 하락하면서 테더는 비트코인 거래량에서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법정화폐-암호화폐 간 거래보다, 암호화폐-암호화폐 간 거래를 많이 한다”며 “많은 암호화폐 관련 신생 기업들이 스테이블 코인에 뛰어들고 있는 트렌드”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