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0주년] 모든 역사에는 ‘사람’이 있다

모든 역사에는 ‘사람’이 있다. 2008년 10월31일 오후 2시10분(미국 동부시간) ‘사토시 나카모토(Satoshi Nakamoto)’라는 이름의 사람이 암호학 전문가들에게 한 통의 이메일을 보냈다. ‘비트코인: 일대일 전자 화폐 시스템'(Bitcoin: A Peer-to-Peer Electronic Cash System)이란 제목의 9페이지 분량의 논문이 공개됐고, 비트코인이 세상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그로부터 10년이 흐른 지금 많은 이들이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역사는 이 사건으로부터 시작됐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사토시 나가모토 이전, 진정한 역사의 시작을 알린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그 역사는 여전히 사람에 의해 계속 만들어지고 있다. 블록인프레스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짧은 역사 속 주요 인물들을 소개한다.

‘우미숙 디자이너 제작

1. 데이비드 차움(David Chaum)

대중에게는 생소한 이름이지만, 데이비드 차움은 ‘암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인물이다. 그는 1990년 디지털 화폐사 ‘디지캐시(DigiCash)’를 설립하고, 디지털화된 달러에 고유한 해시(Hash)값을 붙여 세계 최초의 암호화폐 ‘이캐시(Ecash)’를 출시했다. 이캐시는 은행이 모든 거래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신용카드와 달리, 거래 내역을 제3자가 알 수 없도록 익명을 보장했다. 그러나 프라이버시 보호보다는 더 편리하고, 보편화된 신용카드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 외면받아 결국 대중화에 실패했다.

‘세계 최초 암호화폐’인 이캐시가 남긴 유산은 오늘날 블록체인을 통해 이어지고 있다. 차움이 고안한 디지털 암호학 기술은 합의 알고리즘과 경제적 원리를 바탕으로 ‘누구나 참여 가능한 신뢰할 수 있는 블록체인 시스템’을 구성하는 핵심 원리 중 하나이다.

2. 닉 재보(Nick Szabo)

닉 재보는 로스쿨을 나온 컴퓨터 과학자로 탈중앙화한 디지털 화폐인 ‘비트골드(bit gold)’를 고안했다. 비트골드는 실제 발행·사용된 적이 없지만, 비트코인의 직접적인 선구자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재보는 1994년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의 개념을 최초로 제안한 인물이기도 하다. 스마트 계약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프로그래밍한 조건을 등록하고, 이 계약 조건을 만족하면 거래가 자동으로 이뤄지도록 하는 기술이다.

3. 사토시 나카모토(Satoshi Nakomoto)

대표적인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창시자이다. 정체가 알려지지 않아 사토시가 이름인지 성인지마저도 명확하지 않다. 초기에는 많은 이들이 그를 일본 사람일 것으로 추측했지만, 현재는 일본인이 아닐 것이라는 예측이 주류를 이룬다. 2016년에는 자신이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밝혔던 호주의 크레이그 스티븐 라이트란 사람도 있었다.

그는 2008년 10월 ‘비트코인: 일대일 전자 화폐 시스템'(Bitcoin: A Peer-to-Peer Electronic Cash System)이라는 제목으로 9페이지 분량의 논문을 https://bitcoin.org/bitcoin.pdf에 업로드했다. 비트코인은 2009년 비트코인 코어 (Bitcoin Core) 프로그램이 공개되면서 처음 발행됐다.

4.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

비탈릭 부테린은 이더리움 플랫폼을 창시한 1994년생 프로그래머이다. 비탈릭은 어렸을 때부터 수학, 프로그래밍 그리고 경제학 분야에서 타고난 실력을 보였다. 그는 블록체인화 된 개인 간 거래(P2P) 네트워크 상에서 조작 없이 이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기 시작했다. 본인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백서(White paper)를 작성했고, 여기에 ‘이더리움’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한 소년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이더리움은 현재 비트코인에 비견되는 분산 경제의 핵심 플랫폼 중 하나로 성장했다.

이더리움의 강력한 스마트 계약은 전통적인 계약 과정에서 필요한 ‘중개인’의 자리를 위협하기 시작했고, 이더리움의 ERC-20 토큰은 암호화폐 공개(ICO) 토큰 발행의 표준 인터페이스로 자리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