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닉스, 암호화폐 펀드 2호 출시 취소키로…”정부 규제방침 따른다”

암호화폐 거래소 지닉스가 암호화폐 펀드 상품인 ‘ZXG  크립토펀드 2호’ 출시를 취소하기로 했다. 최근 금융당국이 지닉스의 증권형 토큰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투자자들의 주의를 당부한 데 따른 조치다.

지닉스는 29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2호 상품 출시 취소 결정은 정부의 규제 방침을 따르기 위한 것”이라며 “문을 연 이후 정부 규제를 최대한 지키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이번 시도가 ‘불법’이라는 낙인으로 이어진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정부 조치에서 알 수 있듯이 암호화폐와 관련한 명확한 정부 가이드라인이 마련되기 전까지 이러한 혁신적 시도는 더 이상 지속되기 어려울 것 같다”며 “차후 금융당국의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이에 충실히 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닉스 펀드형 토큰 프로젝트는 1호로 끝나지만 운용 파트너사들의 유사 프로젝트는 해외 타 거래소를 통해 소개될 예정”이라면서 “이미 운영 중에 있는 ZXG 토큰의 경우 투자자 보호를 위해 운영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닉스는 지난달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 펀드를 공모했다. 암호화폐로 투자금을 모아 크립토 펀드 제네시스캐피털에 투자금을 전달했다. 제네시스캐피털은 투자금으로 암호화폐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형태의 펀드형 ‘토큰 ZXG 1호’를 출시한 바 있다.

이에 지난 24일 금융위원회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닉스에서 시행하는 ZXG 크립토펀드 1호와 같은 암호화폐 펀드에 대해 추가적인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닉스는 금융위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 “펀딩은 지닉스 플랫폼을 통해 이뤄졌으나 해외 운용사가 모집과 토큰 발행을 했기에 토큰의 소유권은 지닉스에게 없다”며 “10억 원에 미달하는 자금 모집 규모로 신고 요건을 충족하지 않았기에 투자증권에 대한 신고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